•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세계인터내셔날 “택배 포장에 비닐 99% 감축…친환경 경영 본격 시동”

신세계인터내셔날 “택배 포장에 비닐 99% 감축…친환경 경영 본격 시동”

기사승인 2021. 06. 15. 0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세계인터내셔날] 택배 포장재 종이로 교체 (1)
제공=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은 15일 제품 배송에 사용되는 포장재와 부자재를 종이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재활용이 어려운 비닐 폐기물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환경보호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기 위해 포장 자재 혁신에 나섰다”고 전했다.

배송에 사용되는 포장 박스를 비롯해 모든 포장재와 부자재는 산림관리 친환경 인증 소재로 생산한 종이를 사용한다. 상품 파손을 방지하기 위해 넣는 충격 완충재, 비닐 에어캡과 소포장에 사용하는 비닐 파우치도 종이 소재로 변경하며 기존 비닐 박스 테이프 또한 종이 테이프로 바꾼다. 모든 종이 소재는 100% 재활용이 가능해 별도의 처리 없이 종이류로 쉽게 분리 배출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다만 비와 눈 등에 젖을 우려가 있는 의류 상품에 한해 소포장 폴리백(비닐 포장백)을 최소한으로 사용하고 향후 폴리백은 생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재생 소재로 교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16일부터 공식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를 통해 발송되는 모든 자사 브랜드 제품에 도입되며, 안전 포장봉투의 경우 기존 재고 소진 후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단 신세계인터내셔날 물류센터를 거치지 않고 입점 업체에서 직접 발송하는 제품은 제외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이번 종이 포장재 전환을 통해 연간 약 50t(톤) 이상의 비닐 폐기물을 감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제희 신세계인터내셔날 지원본부장은 “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하는 일련의 과정에서 환경에 미칠수 있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고 자원이 유용하게 재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모색 중”이라며 “진정성 있는 친환경 경영을 통해 환경보호는 물론 기업 가치를 제고하고 고객들의 신뢰를 높이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