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백스 “북한 보건성과 백신 보급 협력 중”… 미 측 발언 부인

코백스 “북한 보건성과 백신 보급 협력 중”… 미 측 발언 부인

기사승인 2021. 05. 13.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AVI 대변인 "북한이 코백스와 협력 거절했다는 미 당국자 발언 사실 아냐"
clip20210513102504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사진=김민규 누르술탄 통신원
코백스(COVAX) 측은 북한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백신 국제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 협력을 거절했다는 미국 당국자의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코백스 퍼실리티는 세계보건기구(WHO)·감염병혁신연합(CEPI)·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등의 주도로 운영되는 국제 백신 공동구매와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다.

코백스 측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대변인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서 “코백스와 GAVI의 입장에서 볼 때 북한은 코로나19 범유행 대응을 위한 협력을 거부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북한 보건성은 백신 국가백신보급접종계획(NDVP)의 기술적 측면과 운영을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당국자는 CNN 방송에서 “북한은 코백스와의 협력을 거절했고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한 한국의 제안도 거부했다”고 밝힌 바 있다.

GAVI 대변인은 “현재 북한 보건성은 백신 국가백신보급접종계획(NDVP)의 기술적 측면과 운영을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며 코백스의 북한 지원은 다른 나라와 똑같이 인구의 20%까지 접종한다는 목표와 국가백신보급접종계획 등을 따른다고 설명했다.

코백스 측은 제재 대상국인 북한도 백신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제제가 면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GAVI와 함께 코백스에 참여하는 유니세프(UNICEFF·유엔아동기금)의 쉬마 이슬람 아시아태평양지역대변인도 북한이 “코백스, 세계보건기구(WHO), 유니세프와 백신 공급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코백스에서 백신 199만2000회분(99만6000명분)을 받기로 했으나 공급이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최근 관영매체 등에서 백신 부작용을 우려하며 백신만능론을 비판했다. 또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방역체계를 재정비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