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용 “G7, 공평한 백신 공급 위한 지도력 필요”

정의용 “G7, 공평한 백신 공급 위한 지도력 필요”

기사승인 2021. 05. 06. 1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한 영국 총리·각국 장관들
4∼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에 참석한 각국 외교 장관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앞줄 오른쪽).가운데 줄 맨 왼쪽은 정의용 외교부 장관./ 사진=외교부 제공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4~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 보장을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G7 주요국들에게 백신 공급을 위한 책임 있는 지도력을 촉구했다.

외교부는 6일 “정 장관은 오는 6월 G7 정상회의에 앞서 기후변화와 보건 분야 협력 등을 논의하고 한국의 기여 의지를 전달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설명했다”며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협력 정책인 신남방정책의 비전과 성과를 설명하고 인도-태평양 지역 내 해양 환경 보호를 위한 공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정 장관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에 핵심적인 사안인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주요 7개국 협의체의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정 장관은 인태 지역 내 해양 환경 보호를 강조하기도 했다. 이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겨냥하는 발언으로 읽힌다.

외교부는 이번 장관회의 논의를 통해 6월에 예정된 G7 협의체 정상회의 의제에서 한국의 기여 방안을 지속적으로 찾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또 중견 선도국으로서 전세계적인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