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빈센조’ 송중기 “체감시청률은 49%…촬영 더 하고 싶다”

[인터뷰] ‘빈센조’ 송중기 “체감시청률은 49%…촬영 더 하고 싶다”

기사승인 2021. 05. 03. 15: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송중기_빈센조_종영인터뷰_210503 (13)
‘빈센조’ 송중기가 체감 시청률은 49%였다고 밝혔다./제공=하이스토리 디앤씨
‘빈센조’ 송중기가 체감 시청률은 49%였다고 밝혔다.

송중기는 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드라마 ‘빈센조’ 종영 인터뷰에서 “인터뷰 하는 게 아쉬울 만큼 촬영을 더 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 이렇게 떠나보내기가 아쉬운 작품은 처음인 것 같다. 사랑하는데 어쩔 수 없이 헤어지는 연인 느낌”이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일 종영된 ‘빈센조’는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 빈센조(송중기)가 한국의 변호사 홍차영(전여빈)과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송중기는 냉혈한 전략가이지만 금가 프라자 사람들에겐 따뜻했던 마피아 빈센조를 연기했다. 각종 액션과 카리스마, 여기에 절절한 감정 연기를 소화해내며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평을 받았다.

악인인 빈센조가 시청자들로부터 큰 지지를 얻어낸 건 그만큼 송중기가 매력적으로 인물을 그렸다는 의미이기도 했다. 송중기 역시 “나는 빈센조가 악인이라고 생각한다. 이 인물이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아서 나도 헷갈리더라. 하지만 빈센조는 판타지적인 인물이다. 현실엔 없다. 현실에서는 장준우(옥택연), 최명희(김여진) 등보다 더한 악인들도 있지 않나. 그들을 처단해주는 빈센조 같은 인물은 없기에 뜨거운 반응을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

‘빈센조’의 최고 시청률은 11회가 기록한 12.3%(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였다. 하지만 송중기에게 다가온 ‘체감 시청률’은 훨씬 높았다. 송중기는 “제 작품 중 40%에 가까운 시청률을 기록한 작품도 있지만, ‘빈센조’가 그 이상인 것 같았다. 시청률이란 단어로 설명이 안 되는 행복감과 만족감이 있었다”라며 “‘빈센조’로 자신감, 자존감, 여유, 용기, 위로 등을 얻었다. 또 배우로서는 확신을 들게 한 작품이었다. 정확한 수치로 이야기해보자면 49% 정도의 시청률을 체감한 것 같다”며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시즌2에 대한 이야기는 내부적으로 나오진 않았지만 시청자들의 반응이 워낙 뜨거워 이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송중기는 “사실 제가 말 할 입장은 아니다. 제작사가 결정하는 부분”이라면서도 “박수칠 때 떠나는 것도 의미가 있는 것 같다. 너무나 훌륭하지만 어려운 장르다. 작가님, 감독님도 한 번 더 하긴 힘들지 않을까 싶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