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헝가리 오르반 총리, “코로나 확산이 정부 탓이냐” 무책임한 발언 논란

헝가리 오르반 총리, “코로나 확산이 정부 탓이냐” 무책임한 발언 논란

기사승인 2020. 12. 21. 1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에 모든 책임을 묻지 말라…유럽 코로나 확산도 헝가리 정부 탓이라고 하는 격
-확산 추세에도 불구, 24일 크리스마스이브 예외적 통행금지 해제 논의 중
1607963278-orban-parlamentmenadiner
지난 15일 의회에서 발언 중인 헝가리 오르반 총리./제공 = 헝가리정부 공식홈페이지 abouthungary.hu
지난 15일(현지시간)에 열린 헝가리 국민의회에서 MSZP(사회당) 소속 구르머이 지터 의원은 집권당인 FIDESZ(청년민주동맹)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방치했다며 정부의 코로나 대처를 비판했다. 이에 오르반 총리는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책임이 있다는 것은 우스꽝스러운 발언”이라며 야당의 질타에 무책임한 발언으로 반박하여 논란이 일었다.

오르반 총리는 야당의 주장대로라면 “독일이나 유럽 전역의 코로나 확산도 헝가리 정부의 책임이라고 하는 것과 동일한 격”이라는 발언으로 의원들의 비난을 샀다. 총리는 이 같은 비유를 통해 헝가리 정부가 현 코로나 사태에 모든 책임을 진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의원들의 질의에 무책임한 답변으로 일관했다.

또한 오르반 총리는 코로나와 관련된 모든 사항들은 당국 운영위원회에서 이루어지며, 정부는 운영위원회의 결정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것뿐이라며 책임을 회피했다. 이에 사회당은 “총리는 국회의 최종 권한을 가진 자로서, 정부의 안일한 대처로 악화된 코로나 사태에 책임을 지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총리의 발언을 질타했다. 오르반 총리에 따르면 “충분한 의료진 및 병상, 백신을 확보하는 것은 정부의 책임이겠으나, 최선을 다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확산이 지속되는 것을 정부 탓으로 돌리지 말라고 말했다.

KakaoTalk_20201219_171655060_01
부다페스트에 위치한 이슈트반 성당 앞에서 마스크를 벗고 따뜻한 와인을 마시며 대화하는 헝가리 사람들./사진 = 부다페스트 김채은 통신원
앞서 지난 11월 11일부터 한 달간 시행된 2차 봉쇄령은 12월 11일에 해제될 예정이었으나,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봉쇄령 전과 비교해 오히려 증가하자 내년 1월 11일까지 한 달 더 연장됐다. 봉쇄령 연장에도 불구하고 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4,000명을 넘어서자 국민의회에서 정부의 안일한 대처가 확산을 부추겼다며 비난을 받은 것이다.

오르반 총리는 내년 1월 11일까지 봉쇄령을 연장한다는 발표를 하는 와중에도 “크리스마스는 헝가리인들에게 매우 중요하며, 24일 크리스마스 이브에 예외적 봉쇄령 해제에 관해 계속 논의 중”이라고 밝혀 또 지적을 받았다. 총리의 발언으로 인해 이미 많은 헝가리인들이 24일에 통행금지가 해제될 것으로 예상하며 들떠있는 상태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통행금지를 해제할지에 대한 여부는 오는 21일 발표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