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동훈, 순직장병 유족에게 보낸 손편지 “형님 같은 분들 덕분에 오늘의 우리가 있습니다”

한동훈, 순직장병 유족에게 보낸 손편지 “형님 같은 분들 덕분에 오늘의 우리가 있습니다”

기사승인 2023. 12. 03. 1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동훈 장관의 손편지 화제
1701557320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조모 상병 유가족에게 보낸 손편지 일부/법무부
"형님 같은 분들 덕분에 오늘의 우리가 있습니다.(중략) 그런 마음으로 국가배상법(개정안)을 냈고, 반드시 통과되게 할 겁니다. 이걸 반대할 수 없습니다. 누구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군 복무 중 가혹행위를 당하다 유서를 남기고 세상을 떠난 고(故) 조모 상병의 유족에게 직접 쓴 편지를 보냈다. 국가배상법 개정안을 낸 한 장관에게 유족들이 지난달 초 편지를 보냈는데, 여기에 답장을 보낸 것이다.

3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 상병은 선임병들에 대한 원망과 그들을 죽여달라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채 지난 1997년 사망했다고 알려졌다. 군 당국은 가혹행위 가해자로 지목된 병사들을 수사한 뒤, 기소유예 처분하고 유족에게는 통보하지 않았다고 한다. 때문에 유족은 재정신청 등 재수사를 요구할 수 없었고, 수사 자료는 폐기됐다고 전해졌다.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는 지난해 4월 조 상병을 순직자로 인정했다. 이후 조 상병 유족은 국가배상 신청에 나섰지만, 국가배상법상 이중배상금지 조항에 따라 유족이 재해보상금 등의 보상을 받을 수 있을 경우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없다며 거절당했다.

[포토] 업무협약 참석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진행된 '범죄피해자 원스톱 솔루션센터' 설치·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에 참석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이에 법무부는 지난 5월24일 '국가배상법 및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 상태다. 국가배상법에 '유족은 자신의 정신적 고통에 대한 위자료를 청구할 수 있다'는 규정을 신설해 위자료 청구 근거를 만들었다.

당시 법무부는 "헌법상 유족은 이중배상금지 적용 대상이 아님에도 적용 범위가 확장돼 있었다"며 "이번 개정안으로 국가를 위해 봉사하다 희생된 군경 유족의 권리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의 국가배상법 개정안은 지난 10월 국회에 제출됐다.

한편 한 장관이 보낸 답장이 화제를 모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9월에는 초등학교 4학년 학생이 한 장관에게 보낸 편지에 포켓몬스터 '꼬부기' 스티커를 선물로 보내자, 한 장관이 직접 쓴 답장과 책 선물을 보낸 일이 알려지기도 했다.

3월에는 유럽 출장 중 살펴본 내용을 언론에 편지 형식으로 발송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 장관은 '출장 관련 직접 설명드립니다'라는 이름으로 프랑스, 네덜란드, 독일의 이민정책 최고책임자들을 만난 배경과 그 이유, 그들에게 들은 이야기를 담은 편지를 보냈다. 법무부 장관이 해외 출장 중 편지 형식으로 언론에 업무 상황을 알린 것은 처음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