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천재 아역’ 박소이, ‘천박사 퇴마 연구소’서 히든카드 역할 톡톡

‘천재 아역’ 박소이, ‘천박사 퇴마 연구소’서 히든카드 역할 톡톡

기사승인 2023. 10. 05.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05] 박소이 천박사 퇴마 연구소 조합본
/CJ ENM
배우 박소이가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이하 '천박사 퇴마 연구소')에서 히든카드 역할을 톡톡히 했다.

박소이는 누적 관객 수 153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 1위를 기록 중인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에서 유경(이솜)의 사라진 동생 유민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큰 눈망울과 순진무구한 표정의 유민은 천박사(강동원)를 만나자 180도로 돌변, 그의 정체를 묻는 대사 한 마디로 관객의 소름을 자아냈다. 섬뜩하리만큼 차가운 박소이의 눈빛과 낮은 목소리는 사랑스럽고 천진난만했던 유민 캐릭터와 완벽한 대비를 이뤘다.

유민은 천박사 일행을 진짜 사건으로 이끌며 극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었다. 박소이는 "(빙의 됐을 때) 어른이 되었다고 생각해보라"는 김성식 감독의 디렉션에 각양각색의 목소리 톤과 감정 연기를 준비해와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담보' 등에 출연했던 박소이는 영화 '정이' '스위치', 드라마 '이번 생도 잘 부탁해' '2시 15분' '악귀' 등 다채로운 작품에서 활약 중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