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바이오팜, 엑스코프리 가속 성장 성과 기대”

“SK바이오팜, 엑스코프리 가속 성장 성과 기대”

기사승인 2023. 01. 25. 0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키움증권은 25일 SK바이오팜에 대해 경영진 변경으로 인한 엑스코프리 가속 성장의 성과를 기대하며 파이프라인 도입 또는 제품 도입으로 인한 포트폴리오 강화를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0만원을 각각 유지했다.

허혜민 연구원은 "작년 말 SK바이오팜은 R&D 기반의 조정우 전 SK바이오팜 대표이사 체제에서 SK(주) 바이오 투자 센터장이었던 이동훈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면서 "이동훈 대표는 SK팜테코의 이포스케시 인수를 주도했고 미국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기업 CBM에 대한 투자를 성사시킨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임상 종료 및 발표가 예상되는 파이프라인은 없을 것으로 보이며, 세노바 메이트 대발작 3상과 레녹스-가스토 증후군 카리스바메이트(Carisbamate) 3상 진행 및 표적항암제 SKL27969 1/2상 임상이 순항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허 연구원은 "올해 관전포인트는 엑스코프리 매출 가속화와 오는 4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 달성 여부, 파이프라인/제품 도입으로 인한 시너지 강화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키움증권은 SK바이오팜의 작년 4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69% 감소한 706억원, 영업이익은 245억원 손실을 기록해 시장 컨센서스(매출액 720억원, 영업이익 232억원 손실)를 소폭 하회할 것으로 추정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