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대통령 본의’ 발언, 제 불찰…대통령님께 깊이 사과”

나경원 “‘대통령 본의’ 발언, 제 불찰…대통령님께 깊이 사과”

기사승인 2023. 01. 20. 2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언론에 입장문 배포…"관련된 논란으로 대통령님께 누가 돼"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 중인 나경원 전 의원이 19일 서울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20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및 기후환경대사 해임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본의'를 언급했다가 대통령실과 갈등을 빚은 것에 대해 "관련된 논란으로 대통령님께 누(累)가 된 점, 윤석열 대통령님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최근 저의 발언, 특히 저에 대한 해임 결정이 대통령님 본의가 아닐 것이라 말씀드린 것은 제 불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당원 여러분께도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적었다.


나 전 의원은 그러면서 "성공적인 윤석열 정부와 국민에게 사랑받는 국민의힘이 되는 그 길을, 당원동지 여러분과 늘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본인의 직책은 '전 원내대표'라고 적었다.


나 전 의원은 앞서 윤 대통령의 해임 결정과 관련, "대통령 본의가 아니라 생각한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가, 당내 친윤(친윤석열)계로부터 집중적인 공격을 받았다.


대통령실도 나 전 의원의 '대통령 본의' 언급 직후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 입장문을 통해 "나 전 의원 해임은 대통령의 정확한 진상 파악에 따른 결정"이라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당 대표 선거 출마를 고심 중인 나 전 의원은 외국 순방 중인 윤 대통령이 귀국하는 21일까지 대외 활동을 중단하고 숙고의 시간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나 전 의원은 설 연휴 이후 출마 관련 입장을 밝힐 예정으로, 사실상 출마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나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대통령에 대한 사과 입장문을 낸 배경과 관련, "출마와 관련한 입장 변화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