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이노텍, 절대적 저평가 수준…연말 강수록 강세”

“LG이노텍, 절대적 저평가 수준…연말 강수록 강세”

기사승인 2022. 09. 22. 07: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증권은 22일 LG이노텍에 대해 절대적 저평가 수준임을 고려할 때 주가는 연말로 갈수록 강세를 시현할 가능성이 높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57만원을 유지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6.4배로 최근 5년 평균(12.6배)을 크게 하회하며 절대적 저평가 국면에 있다"며 "LG이노텍은 아이폰 프로 공급률 확대가 시작된 2019년부터 4분기 실적개선 기대감으로 매년 연말로 갈수록 주가가 강세를 나타내며 연말(12월 30일) 주가가 연초대비 평균 62.5%(31.3~89.1%) 높게 마감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과거 3년간(2019~2021년) LG이노텍 주가는 신형 아이폰 공개 이후인 11~12월에 2개월동안 주가 상승률이 평균 33.3%에 달했다"며 "12월 한 달에만 평균 상승률이 17.3%를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LG이노텍의 하반기 실적을 이끄는 건 아이폰14프로"라며 "아이폰14프로 판매 비중은 전체의 65%로 전작대비 18%포인트 증가하며 역대 최고치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LG이노텍은 아이폰14 일반 모델보다 프로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아 향후 아이폰14프로 시리즈 판매 비중 확대는 실적 개선의 직접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김 연구원은 전했다. 그는 "아이폰14 프로 카메라의 독점적 공급 구조를 확보한 LG이노텍(아이폰 매출비중 80%)은 하반기 영업이익 1조원(전년대비 25% 증가) 달성이 무난해 보인다"며 "하반기 실적 업사이드도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수혜도 기대된다. LG이노텍은 멕시코 공장에 자율주행차용 카메라 모듈 생산라인의 신규 증설 추진이 예상돼 IRA 법안의 선제 대응을 통한 수혜가 기대된다"며 "특히 전장 수주잔고 12조원 보유와 자율주행차 핵심부품의 풀라인업 확보로 LG이노텍의 전장 사업부는 내년부터 북미시장 공급 확대와 고객 다변화 효과로 7년만에 흑자 달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