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종섭 국방 “북 7차 핵실험 시 차원이 다른 대응 할 것”

이종섭 국방 “북 7차 핵실험 시 차원이 다른 대응 할 것”

기사승인 2022. 08. 11. 16: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여정 코로나19 대응 보복 협박에 "어떤 도발이든 단호히 대응"
취임 후 첫 출입기자 간담회..."핵 사용 억제 목적 대응으로 이해"
붙임 #2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1일 서울 용산 국방컨벤션에서 진행된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제공=국방부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11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측에 의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북한에 유입됐다고 주장하며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언제, 어떤 형태의 도발이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취임 후 첫 출입기자 간담회를 열고 "김 부부장 말처럼 바이러스가 우리에게서 간 것이라고 믿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이 장관은 "(핵실험 등) 전략적 도발에 대해서는 한국군 뿐만 아니라 미측의 전략자산을 동원한 가운데 대응할 계획"이라며 "핵실험을 했을 때 대응 수위는 차원이 다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핵시설을 파괴한다거나 하는 물리적 대응을 하지는 않겠지만 한·미간의 긴밀한 협의로 강도 높은 대응이 이뤄질 것"이라며 "'북한이 핵을 사용해도 소용없을 것이다' '핵 사용시 초래할 결과는 북한이 원한 것이 아닐 것이다' 이런 메시지를 담은 능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장관은 "핵실험을 하지 않도록 억지하는 것이 우선이겠지만 그럼에도 핵실험 했을 경우, 핵을 사용하지 않도록 억제 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대응한다고 이해해 달라"고 덧붙였다.

또 이 장관은 "북한의 직접적이고 전술적인 도발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예하 작전 부대에서는 그런 입장이 확고하다"고 전했다.

북한이 보복 대응을 언급한 배경과 관련해서는 "다른 이유 때문에 도발하면서 바이러스가 유입됐기 때문에 도발한다는 그런 이유를 내세운다고 보는 것이 더 가능성 높을 것"이라며 "우리는 그 가능성 떠나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9·19 군사합의를 폐기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9·19 합의는 남북이 함께 준수 해야 의미 있고, 유지 되는 것"이라며 "우리만 일방적으로 지키고 북한은 안하면 의미 없는 합의이고, 오래 존속 될 수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9·19 합의 폐기는 국방장관 혼자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며 외교부 등 관련 부처 의견 모아서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는 "이 장관의 답변은 북한의 7차 핵실험 시에는 한·미 간 충분한 상응조치를 준비하고 있고, 국가 차원에서의 어떤 조치를 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는 외교·안보 부처가 논의를 해서 결정할 사안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전술핵 개발과 관련해 이 장관은 "북한은 분명히 핵을 소형화·경량화해 전술적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의도를 가지고 있고, 그 방향으로 노력한다고 평가한다"며 "결국 핵을 사용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려고 소형화·경량화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