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동연 “폭우로 숨진 도민과 유가족에 위로…비상상황 잘 극복해야”

김동연 “폭우로 숨진 도민과 유가족에 위로…비상상황 잘 극복해야”

기사승인 2022. 08. 09. 1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809173307
김동연 경기도지사(왼쪽) /김동연 SNS캡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9일 이틀간 이어진 폭우로 숨진 경기도민을 애도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난 8일 자정부터 이틀간 쏟아진 집중 호우로 경기도민 두 분이 목숨을 잃으셨다"며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 금할 길 없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분들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김 지사는 실종자들 수색에 도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실종되신 세분도 신속히 찾아내 안전하게 집으로 돌아오시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부상당하신 열 네분도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시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경기도는 8일 자정시부터 9일 오전 7시까지 평균 230.7㎜에 달했다. 특히 여주 398.5㎜, 광주 398㎜, 양평 396㎜, 의왕 391㎜을 기록했다. 도는 지난 8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2단계를 가동하고 있으며 시군을 포함해 4105명이 24시간 비상대응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김 지사는 "특히 피해를 입은 사유시설에는 재난지원금을 선지급해 생활안정 지원을 도모하고, 용서고속도로 등 교통이 두절된 곳과 부천 병원 상가 및 농경지 등 침수피해가 일어난 곳에는 지금 응급복구 조치를 하고 있다"며 "저 역시 24시간 비상근무를 하며 추가 인명피해 및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담당 공무원들과 긴밀한 협력 체제를 가동하고 있다"고 대응체계도 소개했다.

김 지사는 "아직 호우가 그치지 않은 만큼 도민 여러분께서는 위험지역 통행을 금지해주시고, 비 피해가 우려되는 곳이 있다면 가까운 시군 자치단체에 바로 연락주시길 부탁드린다"며 "경기도민 모두가 똘똘 뭉쳐 지금의 비상상황을 잘 극복해나가길 소망한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