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태경 “청와대, 고 이대준씨 파격당일 해군·해경에 엉뚱한 곳 수색 지시”

하태경 “청와대, 고 이대준씨 파격당일 해군·해경에 엉뚱한 곳 수색 지시”

기사승인 2022. 07. 03. 15: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현장조사
인천서 기자회견하는 국민의힘 서해피격TF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 3일 현장 조사를 마치고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은 3일 사건이 발생한 연평도 인근 해역을 현장 조사한 뒤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열고 “피격 당일 청와대와 국방부가 해군과 해경에 엉뚱한 곳을 수색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하 위원장은 “2020년 9월 서해에서 북한군 총격에 피살된 고(故) 이대준 씨가 숨지기 전까지 6시간 동안 북한군에 끌려다니던 사실을 당일 청와대와 국방부가 알고 있으면서도 해군과 해경에 엉뚱한 해역을 수색하라고 지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하 위원장은 “사고 해역 주변을 둘러본 결과 이씨가 북한군에 잡혀 있던 바다는 우리 영해에서 육안으로도 보이는 지역이었다”며 “이씨가 살아 있을 때 우리 해군과 해경 함정이 북한과 가장 가까운 바다에서 북측을 감시하며 대응했다면 북한이 우리 국민의 생명을 함부로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현장 조사에 동행한 김기윤 변호사는 “피격 당일 오후에 우리 정부가 이씨가 북측 해역에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해군과 해경에 연평도 근해를 수색하라고 지시했다면 명백한 직무유기에 해당할 것”이라며 “당일 해군과 해경의 수색 작전과 관련해 내일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현장 점검에는 숨진 이씨의 형 이래진 씨 등 유가족과 TF 민간조사위원인 김진형 예비역 해군 소장도 동행했다.

이들은 전날 여객선과 보트로 연평도 인근 해상까지 이동한 뒤 해수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선인 무궁화 35호로 옮겨타 조사 활동을 했다.

앞서 해경은 2020년 9월 서해에서 이씨가 북한군 총격에 피살된 지 1주일 만에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그가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경은 1년 9개월 만인 지난달 언론 브리핑을 열고 이씨의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며 수사 결과를 뒤집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