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광모 LG 중장기 전략 진두지휘, 5년간 106조원 쏟아붓는다

구광모 LG 중장기 전략 진두지휘, 5년간 106조원 쏟아붓는다

기사승인 2022. 05. 26.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0일부터 계열사 경영진과 한달간 사업, 기술, 고객 포트폴리오 중장기 전략방향 논의
LG, 오는 2026년까지 국내 106조원 투자, R&D만 48조원
구광모 LG 대표
구광모 LG 대표/사진=LG
구광모 LG 대표가 향후 5년간 미래성장 분야에 106조원대 투자를 결정했다. 배터리, 전장, 차세대 디스플레이, 인공지능(AI), 바이오, 친화경 클린테크 분야에 집중 투자해 LG의 중장기적 성장을 이끌어내기 위해서다. 특히 배터리 분야에만 10조원대 투자를 단행해 미래의 사업 승부처로 삼았다.

구 대표는 오는 30일부터 약 한 달간 전략보고회를 열고 주요 계열사의 중장기 사업전략, 투자 방향을 진두지휘한다.

전략보고회는 3년에 한 번씩 각 사업의 중장기 전략을 점검하는 자리다. 이번 회의에서는 주요 계열사의 전략방향 점검, 고객 가치에 기반한 미래 준비 방안 등을 구 대표와 최고위 경영진이 심도있게 논의할 계획이다.

LG는 전략보고회에 앞서 각 계열사로부터 5개년 투자·채용계획을 집계하고 오는 2026년까지 국내에만 106조원, 5만명을 채용키로 확정했다. 해외를 합하면 전체 투자 규모는 173조원에 이른다. 글로벌 공급망 대응을 위해 해외 투자를 늘려도 총 투자액 가운데 상당한 비중은 국내에 투자한다. LG의 최첨단 고부가 제품 생산기지, 연구개발 핵심기지는 한국이라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서다.

구 회장이 낙점한 미래 승부처는 배터리다. LG는 배터리와 배터리 소재 분야에 5년간 10조원 이상 투자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리더십을강화하기 위해 충북 오창공장에 대한 추가 투자를 단행, 원통형 배터리 등을 생산할 계획이다. 차세대 전지 개발(전고체 전지·리튬황전지)과 배터리 재사용 시스템 구축,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수명 예측 플랫폼 등 신규 사업도 적극 추진한다.

LG화학은 배터리 소재 분야에 1조7000억원을 투입한다. 양극재, 분리막, 탄소나노튜브 생산능력을 끌어올려 세계 1위 종합전지소재 회사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 LG화학은 배터리 소재 육성을 위해 경북 구미에 양극재 공장을 짓고 있다. 기술력을 갖춘 기업을 인수합병(M&A)하거나 조인트벤처(JV)에 나서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DD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에 참석한 구광모 LG 그룹 회장(왼쪽)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
차세대 디스플레이, AI와 데이터 분석, 바이오, 친환경 클린테크도 LG가 주목하는 미래성장 분야다. LG는 이들 분야에 향후 20조원대 투자를 단행한다.

구 회장이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온 AI와 데이터 분야에는 3조6000억원을 투입한다. LG는 2020년 그룹 차원의 AI 연구 허브로 ‘LG AI 연구원’을 설립했고, 초거대 AI ‘엑사원’을 연구해왔다. LG는 초거대 AI를 통해 각 계열사의 난제 해결을 돕는 것이 목표다. 또 이종 산업분야와 협업을 통해 AI 리더십을 강화할 계획이다. LG와 금융권, IT 기업들과 협업도 이미 진행 중이다.

바이오 분야는 1조5000억원을 투자해 혁신신약 개발에 나선다. LG화학은 세포 치료제 등 혁신신약을 개발하고 있으며, 임상개발 단계에 진입한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클린테크 분야에도 1조8000억원을 투자한다. 생분해성 플라스틱, 신재생 에너지 산업소재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고부가가치 산업 중 하나다.

LG는 오는 2026년까지 매년 약 1만명을 직접 채용한다. 배터리, AI, 소프트웨어, 빅데이터, 친환경 소재 등 R&D 인재만 연간 3000명씩 뽑을 계획이다. 고졸 인재에게 산학연계 채용 기회도 제공한다.

LG관계자는 투자계획 및 채용계획과관련해 “기업의 생존과 직결되는 고객가치 혁신을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준비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라는기업의 소임을 적극 실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