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물산, 지난해 영업익 1조1960억원…전년比 40%↑

삼성물산, 지난해 영업익 1조1960억원…전년比 40%↑

기사승인 2022. 01. 26. 19: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1216112851
삼성물산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34조4552억원, 영업이익 1조196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각각 14%, 39.6% 늘어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1조8291억원으로 57.6% 증가했다.

삼성물산은 호실적 요인으로 상사의 시황 호조 속 수익성 중심 성장전략 실행으로 영업 실적 개선, 패션의 경영효율화로 인한 체질 개선, 바이오 3공장 가동에 따른 상업생산량 증가 등 세 가지를 꼽았다.

부문별로 보면 상사 부문 개선세가 두드러졌다. 원자재가 상승과 글로벌 교역 역량 강화 등에 힘입어 영업이익(2960억원)이 전년보다 214.9% 급증했다. 매출 또한 17조3540억원으로 31% 늘었다.

반면 건설 부문은 부진했다. 영업이익이 2510억원으로 52.7% 줄었고, 매출은 10조9890억원으로 6.1% 감소했다. 지난해 3분기 국내 화력 발전 프로젝트의 공사비 증가 등으로 일시적인 손실 발생 영향으로 이익이 감소했다. 다만 수주는 연간 목표치(10조7000억원)를 21% 초과 달성했다.

패션 부문은 영업이익 1000억원을 달성해 흑자 전환했다. 소비 심리 회복세와 경영 효율화로 인한 체질 개선 가시화가 맞물리면서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리조트 부문도 레저업계 수요 회복과 골프사업 호조로 영업이익이 171.4% 증가해 57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8.8% 늘어난 2조7770억원이다.

지난해 4분기만 보면 영업이익은 3272억원으로 전년보다 27.6% 늘었다. 같은 기간 매출은 9조7649억원으로 19.4% 증가했고, 순이익은 2334억원으로 19.4% 감소했다. 4분기 역시 상사와 패션 부문의 선전이 전체적인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삼성물산은 올해 목표치로 매출 34조9000억원, 수주 11조7000억원을 제시했다. 회사는 “수익성 중심의 내실 있는 성장 추진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