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지율 정체 민주당의 ‘몸부림’... 효과는 미지수

지지율 정체 민주당의 ‘몸부림’... 효과는 미지수

기사승인 2022. 01. 26. 16: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86 용퇴론 '추가 움직임' 없어
李 "정치 은퇴 요구 더 할 수 없어"
일부 중진 물밑 반발도
이재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 도중 허리숙여 사과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제20대 대통령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재·보궐선거 3개 지역 무공천과 동일 지역 3선 연속출마 금지,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 생) 그룹 용퇴론’ 등 인적 쇄신의 방아쇠를 당겼다. 이재명 대선후보의 지지율 열세 국면을 벗어나기 위해 중도층을 겨냥한 강수를 둔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재보선 무공천이 ‘재탕’ 비판을 받고 있고, 용퇴론에 대한 당내 추가동력이 부족해 기대한 만큼의 쇄신효과가 날지는 미지수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지 이틀째인 26일 ‘86그룹’에 속하는 중진 의원들은 모두 침묵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했다. 우상호 의원(4선)이 전날 지원사격에 나섰지만, 수십 명에 달하는 86인사들 중 불출마 선언 ‘3번 타자’는 묘연하다. 우 의원은 지난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과정에서 이미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었다.

정치세력 교체를 구호로 내걸며 혁신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이 후보와 지도부도 난감하기는 마찬가지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586인사들의 추가 용퇴 움직임이 없다’는 질문에 “특정인들의 정치 은퇴는 제가 감히 직접 요구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라며 “당원들과 국민의 의견을 모아가면서 할 수 있는 방안을 계속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특히 ‘동일 지역 4선 연임 금지’ 제도화에 대한 중진 의원들의 협조 여부도 불투명하다. 한 수도권 중진 의원은 “반대하는 입장이다. 차라리 현 공천제도를 고쳐야 한다”며 불쾌감을 보였다.

◇지지율 하락 국면 속 진정성 의심

이낙연 전 대표의 자진사퇴로 공석이 된 서울 종로와 경기 안성(이규민·공직선거법 위반), 충북 청주상당(정정순·공직선거법 위반) 3곳에 대한 무공천 방침도 새로울 게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 혁신위가 5개 지역 재보선 무공천 제안을 검토해왔고 이 후보도 ‘긍정 검토’ 입장까지 낸 사안이기 때문이다. 여당 관계자는 “어차피 당 귀책 사유로 치러지는 3개 지역과 나머지 2개 지역(서울 서초갑·대구 중남) 모두 질 가능성 높다. 전체 무공천으로 모양새라도 갖춰야 했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지지율 하락 국면에서 나온 혁신안이 국민에게 진정성 있게 느껴지긴 힘들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실제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24∼2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8명에게 대선 후보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다자대결에서 44.7%를 기록했다. 이 후보는 35.6%로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9.1%포인트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