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스코, 물적분할 통한 지주사 전환 예상”

“포스코, 물적분할 통한 지주사 전환 예상”

기사승인 2021. 12. 09. 07: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H투자증권은 9일 포스코(POSCO)에 대해 물적분할을 통한 지주회사 전환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2만원을 유지했다.

변종만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주회사 전환은 포스코 영업(자)회사의 지분 100%를 보유한 포스코 지주회사를 상장하고, 영업(자)회사는 비상장으로 두는 물적분할 방식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변 연구원은 “지주사와 영업자회사를 모두 상장하는 인적분할 방식으로 할 경우 지주사가 자회사의 지분 30%를 확보해야 한다”며 “시장 매입, 주식 교환 등 지분 확보를 위한 추가 조치가 큰 부담이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배구조 전환, 자회사 비상장 등의 이슈는 기업가치에 중립적이라고 판단했다. 또 지주사는 철강기업으로 평가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변 연구원은 “이미 포스코는 사실상 지주사 역할을 하고 있고, 그룹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54%, 74%에 이른다”며 “국내외 철강 자회사들까지 고려하면 철강 부문의 기여도는 절대적”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지주사는 리튬, 니켈, 수소 등 신성장사업을 자체사업으로 부각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기존사업에 더해질 신사업의 가치를 어떻게 평가받느냐가 지주사의 기업가치에 매우 중요해질 것”이라고 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