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림선 시범운행 시작…내년 5월 개통

신림선 시범운행 시작…내년 5월 개통

기사승인 2021. 12. 06.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샛강역~서울대 앞 16분만에 이동…1일 최대 13만명 수송 가능
신림선 열차
신림선 도시철도가 내년 5월 정식 개통을 앞두고 전 구간 시범운행을 시작한다./제공=서울시
서울시는 내년 5월 신림선 도시철도 개통에 맞춰 철도종합시험운행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시작한 시설물검증시험을 내년 1월까지 마치고 이후 내년 4월까지 영업 시운전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신림선 도시철도는 9호선 샛강역에서 시작해 1호선 대방역, 7호선 보라매역, 2호선 신림역을 경유, 서울대 앞까지 총 연장 7.8㎞를 연결하는 노선이다. 종점까지는 16분이 걸린다.

차량기지 1개소와 환승정거장 4개소를 포함한 총 11개의 정거장이 조성되고, 열차는 3량 1편성으로 총 12편성이 운행된다.

배차시간은 출·퇴근시 3.5분, 평상시 4~10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최고 운영속도 60㎞/h로 1일 최대 13만명 수송이 가능하다.

신림선 도시철도는 국내 최초로 차세대 무인운전 시스템인 국산 신호시스템(KRTCS)이 도입된다. 기관사 없이도 차량 출발, 정지 등 열차 운행의 진로, 차량 출입문, 스크린도어 등이 종합관제실에서 조정·제어가 가능하다.

또한 LTE 기반의 열차무선통신망(LTE-R)이 구축돼 열차 운행 종사자 간에 무선으로 음성, 영상 및 데이터 통신을 동시에 할 수 있게 된다.

특히 국가재난안전통신망(PS-LTE)과 연동돼 화재 등 긴급상황 시 경찰, 소방 등 재난관련 유관기관과 신속 대응할 수 있다.

이정화 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1, 2, 7, 9호선과 연결돼 서울 서남권지역의 교통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여의도 샛강역(시점)에서 서울대 앞(종점)의 운행 소요 시간이 16분에 불과해 동일한 목적지라도 기존 지하철이나 버스에 비해 훨씬 빠른 속도로 이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