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영길 “조동연, 사퇴 의사 밝혀…주말에 만난 후 판단할 것”

송영길 “조동연, 사퇴 의사 밝혀…주말에 만난 후 판단할 것”

기사승인 2021. 12. 03.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세연' 강용석 고발 예고
[포토] 마주보는 이재명-조동연
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 이재명 이재명 대선 후보와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조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의 거취와 관련해 “(오늘) 아침에 전화 통화됐고, 제게 사퇴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화를 통해 제발 자기 아이들, 가족들에 대해 공격을 멈춰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시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지난달 30일 상임공동선대위원장으로 선임된지 3일만이다.

다만 그는 “이번 주말 만나서 여러 대화를 나눠보고 (사퇴를 받아들일지) 판단을 할 생각”이라고 했다.

송 대표는 “조 위원장은 국회의원에 출마하거나 장관 후보자로 임명된 사람이 아니고 공직에 임명 된 것이 아닌, 97일동안 이재명 후보를 도와주기 위해 선대위에 참여한 사람”이라며 “10년 전 양자 합의해 따로 가정을 이루고 있는 사람인데 아이의 이름과 얼굴을 밝혀 공격하는 것은 정도를 벗어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모든 언론이 금도를 지키고 헌법이 보장하는 사생활 인격 보호를 짓밟는 행위는 자유를 벗어난 행위”라며 “아이들의 얼굴과 이름을 공개하는 행위는 언론이라고 볼 수 없고, 사회적 명예살인의 흉악한 범죄행위”라고 목소리르 높였다.

그는 “당 법률지원단에서는 가세연을 비롯한 강용석 변호사에 대해 오후 고발조치할 계획”이라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