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엔, 다음해 ‘인도적 지원 계획안’에 북한 제외

유엔, 다음해 ‘인도적 지원 계획안’에 북한 제외

기사승인 2021. 12. 03. 09: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오미크론 확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으로 세계가 긴장한 가운데 북한도 연일 주민들에게 빈틈없는 방역을 당부하고 있다. 조선중앙TV는 1일 방송에서 “세계적인 대유행 전염병 사태가 억제될 기미는 조금도 보이지 않고 계속 확산되고 있다”며 “이 악성비루스(바이러스)는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으며 전염력이 강한 형태들로 계속 변이되면서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앗아가고 있다”고 경고했다. /연합
유엔이 다음해 인도적 지원 계획안 북한을 포함하지 않았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3일 홈페이지에 ‘2022년도 세계 인도주의 지원 보고서’를 공개하고 북한이 지난해에 이어 2년째 지원 대상국에서 제외됐다고 밝혔다.

원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때문이다. 북한은 지난해 1월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경을 폐쇄하고 지역 간 이동을 제한했다. 이에 유엔기구 직원들이 현장 실사와 사업 관리 감독이 어려워졌다.

OCHA는 북한의 식량 상황에 대해 ‘심각한 불안정’으로 평가했다. 보고서는 아시아와 태평양 지역의 인도주의 상황을 분석한 자료에서 “북한과 아프가니스탄, 미얀마는 심각한 식량 불안정 상황에 놓여 있다”며 “연말까지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프가니스탄과 미얀마 등 보고서에서 인도주의 위기 국가로 언급한 30개국은 지원 대상국에 포함됐지만 북한은 지원 대상에서 빠졌다.

로버트 킹 전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자유아시아방송(RFA)와 인터뷰에서 북한 당국이 유엔기구의 현장 감독을 허용하지 않는다면 인도적 지원 예산이 다른 국가들에 우선 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킹 전 특사는 인도적 지원의 전제조건은 대상 국가들에 전문가를 두고 분배 상황을 감독하는 것이 기본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최근 4분기 보고서를 발표하고 북한을 외부 식량 지원이 필요한 44개국 중 한 곳으로 밝혔다. FAO는 “북한 주민 가운데 다수가 식량을 적게 섭취하면서 고통받고, 섭취하는 식품의 다양성도 떨어진다”며 “북한의 국경 봉쇄 조치로 인해 식량 및 인도적 지원 물자 수급이 어려워진 점이 식량난의 주된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