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3일까지 지자체별 재택치료 긴급 현장점검

정부, 3일까지 지자체별 재택치료 긴급 현장점검

기사승인 2021. 12. 01. 14: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확진자 5천123명, 사상 최대<YONHAP NO-3197>
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보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시 집에 머물며 치료를 받는 ‘재택치료’를 원칙으로 한다는 방침을 밝힌 가운데 지역자치단체별 재택치료 이행 현황 파악에 나섰다.

1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은 이날부터 오는 3일까지 사흘간 재택치료 체계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긴급 현장점검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정부는 재택치료 대상자가 적정한 기준에 따라 분류되고, 각 지역에서 재택치료자 관리 의료기관이 충분하게 확보됐는지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또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를 대비해 비상연락 및 이송 체계가 신속하게 가동되고 있는지와 재택 치료자 대상 전담공무원 지정 및 자가 이탈여부 확인 등 격리 관리 현황도 확인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각 지자체 보건소 등에서 필요한 행정·의료인력을 추가로 지원하고, 적시에 진료를 받을 수 있는 단기·외래 진료센터를 운영하는 등 인적·물적 인프라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재택 치료자에 대한 심리지원도 강화한다. 지자체나 협력의료기관의 재택 치료팀 내 정신건강 담당자를 지정해 재택 치료자가 사용하는 건강관리 앱을 통해 치료 시작일과 5일 차에 한 차례씩 정신건강 자가진단 평가를 시행한다.

평가 결과 심리불안·우울 등이 기준 점수를 초과한 고위험군은 각 지자체 정신건강 복지센터로 연계해 심리 상담을 지원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