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저도 세 딸의 아버지…우리 여성들 언제까지 불안 안고 살아야 하나”

김부겸 총리 “저도 세 딸의 아버지…우리 여성들 언제까지 불안 안고 살아야 하나”

기사승인 2021. 11. 25.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5일 2회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맞아 “저도 세 딸의 아버지”라며 “우리 여성들이 언제까지 이런 불안을 안고 살아야 하겠나”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영상 기념사를 통해 “우리 모두의 관심과 참여가 절실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최근 가장 우려되는 것은 우리 사회의 경쟁이 더욱 심화하면서 그 불똥이 세대와 학력, 그리고 성별에 대한 차별로 이어지는 현상”이라며 “여성과 모든 소수자는 어떤 경우에도 폭력과 차별과 배제와 화풀이의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김 총리는 “일자리와 기회가 줄어들고 양극화가 심해지면서 이 경쟁에서 실망한 사람들이 사회적 약자들에게 그 울분을 돌리는 그런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모든 인류는 평등하고 다 함께 존엄성을 인정받아야 하는 존재”라고 말했다.

젠더 불평등, 스토킹 범죄, 데이트폭력, 디지털 성범죄 등 문제와 관련해 김 총리는 “과거와 비교해 여성 인권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도 높아지고 피해자를 바라보는 우리 사회의 시각도 많이 개선됐지만, 안타깝게도 여성 폭력은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여성가족부를 중심으로 격심해지는 경쟁 속에서 흔들리는 성평등의 가치를 분명히 세우고, 여성과 남성 모두가 ‘상호 존중하고 발전하는 성평등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