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文 “노태우 전 대통령, 과오 적지 않지만 성과도 있어”....조문은 하지 않기로

文 “노태우 전 대통령, 과오 적지 않지만 성과도 있어”....조문은 하지 않기로

기사승인 2021. 10. 27.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 놓여진 전두환 전 대통령 근조화환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왼쪽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근조화환이 오른쪽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근조화환이 놓여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전날 서거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에 조문을 하지 않기로 했다. 5·18 단체 등 일부 진보 진영의 반발을 고려한 정무적 판단이 가미된 결정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문 대통령의 조문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유영민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이 조문을 갈 것”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조문을 하지 않는 배경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내일 순방을 떠난다”며 “오늘은 중요한 다자 정상회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노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조화를 보내 조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이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하면서도 직접 조문은 하지 않기로 한 데 대해선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사회적 평가가 엇갈리는 가운데 일부 진보 진영의 반발을 고려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5·18민주화운동 관련 단체와 일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국가장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고, 광주광역시는 국기 조기 게양과 분향소 설치를 하지 않기로 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추모 메시지에 대해 “해석은 언론과 국민의 몫”이라면서도 “시민단체 성명을 포함해 여러 가지를 종합적, 복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문 대통령이 유럽 순방을 마친 뒤 노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할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선 “지금 예단해 말씀 드리기는 어렵다”고 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는 문 대통령의 추모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같이 말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했다고 박 대변인은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