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 금융권도 정풍 운동, 대대적 숙청 가능성 고조

中 금융권도 정풍 운동, 대대적 숙청 가능성 고조

기사승인 2021. 10. 13.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윈의 알리바바 등 민영 기업들과 유착 관계 조사
이강
중국 중앙은행인 런민은행의 양두마차인 이강 행장(오른쪽)과 궈수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 주석 겸 런민은행 당 서기. 감찰을 받은 결과가 나쁠 경우 낙마할 수 있다./제공=징지르바오(經濟日報).
사회 전반에 ‘홍색 정풍 운동’을 다그치고 있는 중국이 이번에는 금융 감독기관과 국유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대규모 감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향후 금융권에도 대대적인 ‘정풍 운동’이 휘몰아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거물급 금융 감독기관의 수장들이 낙마할 가능성도 큰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국영 중국중앙텔레비전(CCTV)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당 사정 기관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수일 전부터 런민(人民)은행, 은행보험감독관리위윈회(은보감회),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회)를 비롯한 25개 금융 감독기관 및 국유 금융기관의 당 조직을 대상으로 ‘상시 감찰’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CCTV가 이번 감찰이 ‘당 중앙’의 승인을 받아 진행되는 것이라고 밝힌 사실에 비춰보면 시진핑 총서기 겸 국가주석이 직접 관련 지시를 내린 것이 확실해 보인다.

중국 금융권 정보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의 전언에 따르면 이번 감찰은 금융 감독기관과 국유 금융기관들이 알리바바 계열의 앤트그룹, 디디추싱(滴滴出行), 헝다(恒大)그룹 등 그동안 문제가 많은 것으로 여겨진 민영 기업들과 부적절한 유착 관계를 맺고 있었는지를 밝혀내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만약 감찰을 통해 문제가 발견되면 관련자들은 당연히 낙마를 면치 못할 가능성이 크다.

시 주석의 하명이 있었던 만큼 이강(易綱)런민은행장, 궈수칭(郭樹淸) 은보감회 주석 겸 런민은행 당 서기, 이후이만(易會滿) 증감회 주석 등 3대 금융 감독기관의 수장도 대상이 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

그동안 당국의 서슬에 자의 반, 타의 반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알리바바의 마윈(馬雲), 헝다의 쉬자인(許家印) 창업자들 역시 사정의 칼을 맞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홍콩에 모습을 나타낸 마윈 창업자가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는 소문은 이로 보면 완전히 허무맹랑한 것이 아닐 수도 있다.

중국은 최근 들어 공동부유를 슬로건으로 내건 채 빅테크(거대 기술기업)들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이들이 성장 과정에서 갖은 탈법과 불법을 자행한 사실을 상기하면 크게 이상한 일도 아니다. 당국으로서도 당연히 비호세력이 있거나 부당한 금융 지원 등으로 혜택을 봤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 점에서 보면 당국의 금융권에 대한 정풍 운동 추진은 오히려 뒤늦은 감도 없지 않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