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美 ‘소비자 충성도’ 2년만에 3위→14위…“애플 2위 기록”

삼성전자, 美 ‘소비자 충성도’ 2년만에 3위→14위…“애플 2위 기록”

기사승인 2021. 09. 22. 09: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여파로 '집콕' 브랜드가 상위권
아마존 1위·애플 2위 기록해 '승승장구'
clip20210922092055
사진=박지은 기자 @ji00516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실시된 ‘소비자 충성도’ 조사에서 순위가 급락해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IT 전문 시장조사업체 ‘브랜드키즈’가 최근 발표한 ‘2021년 고객 충성도 기업 순위(Brand Keys Loyalty Leaders 2021)’에서 삼성전자가 지난 2019년 스마트폰 부문에서 애플을 제치고 3위를 기록했지만, 2년 만에 순위가 11계단 하락해 14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순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집콕’과 연관성이 높은 기업들이 강세를 보였다. 아마존 온라인 소매 부문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위를 차지했고, 넷플릭스가 3위, 아마존 영상 스트리밍 부문이 5위, 디즈니 플러스(영상 스트리밍)가 6위를 각각 차지했다.

지난해 4위였던 애플 스마트폰은 올해 2위로 순위가 상승해 삼성 스마트폰과 대조를 이뤘다.

올해 100위권에 새롭게 진입한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은 21위에 올랐다. 애플 TV(26위), 패션 브랜드 리바이스(46위), 에너지 음료 레드불(61위) 등도 새롭게 100위 안에 들었다.

지난해 소비자 충성도 순위 100위권 밖으로 나갔던 맥도날드(72위), 쉑쉑버거(80위), 마스터카드(81위) 등은 올해 다시 진입했다. 브랜드키즈는 이들 브랜드의 복귀에 대해 “시장이 부분적으로 정상화하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국내 기업 브랜드 중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18위에서 올해 17위로, 삼성전자 컴퓨터는 44위에서 43위로 각각 1계단씩 상승했다.

브랜드키즈는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미국 내 16세 이상·65세 이하 성인 5만3222명을 대상으로 112개 업종 1260개 브랜드에 대해 평가한 결과를 토대로 순위를 측정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