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이낙연, ‘일대일 토론’서 기본소득 놓고 충돌

이재명·이낙연, ‘일대일 토론’서 기본소득 놓고 충돌

기사승인 2021. 09. 15. 0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본소득 재원 마련 방안 놓고 '명·낙' 대전 되풀이
尹 고발사주 의혹 도마 위
이낙연, "추미애가 손준성 임명 사유 밝혀야"
명낙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이낙연 대선경선 후보가 지난 7월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14일 TV토론에서 일대일로 처음 맞붙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브랜드 정책인 ‘기본소득’에 대해 “철회하라”고 촉구했고, 이 지사는 “정의 관념에 의문이 든다”고 반박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밤 MBC가 주관한 민주당 대선 본경선 TV토론회에서 “지금까지 11번 토론에서 매번 기본소득 재원 대책을 물었는데, 묻는 사람들이 만족하는 것을 못 봤다”며 “이른바 ‘13월의 보너스’가 없어지는 것 아니냐는 샐러리맨의 불만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정으로 말씀 드린다. 기본소득을 철회해주길 바란다. 보편적 복지국가로 가는 데에 도움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가 기본소득 재원 마련 방안으로 제시한 감세 혜택 축소 등이 직장인의 연말정산 혜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이 지사는 “충격이 적은 부분을 선별해 조금씩 축소해 나가겠다는 것”이라며 “샐러리맨이 걱정 안 해도 된다. (세금으로) 내는 것보다 (기본소득으로) 더 받는 경우가 다수”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 지사는 “이 전 대표의 정의 관념에 의문이 있다”며 “단기적으로 보면 가난한 사람들에게 더 많이 주자고 하지만 그 재원을 만들기가 어렵지 않겠나. 또 상위 소득자들이 세금을 많이 냈는데 자꾸 배제 당하면 국가에 섭섭하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두 경선주자는 경기도가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결정한 것을 놓고도 충돌했다.

이 지사는 “이명박 정부가 주로 한 민자사업이 최소수익을 보장하며 세금으로 손해를 떼우는 경우가 있는데, 시정해야 한다”며 “한강 28개 다리에서 일산대교 통행자만 유일하게 세금 내는데 추가부담하는게 옳은일이냐”고 강조했다.

그러자 이 전 대표는 “그 취지는 이해하지만, 국민연금을 악마처럼 몰고 갔다는 불만도 있는 것 같다”며 “정책을 밀어붙이려고 상대측을 나쁜 사람처럼 몰아붙인 것”이라고 반론을 폈다.

이 밖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고발 사주’ 의혹도 쟁점이 됐다.

이 전 대표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겨냥, “고발 사주의 시발점이 된 손준성 수사정보정책관을 왜 그 자리에 임명하셨나. 그때 장관이시지 않았나”라며 “문제가 있는 사람은 장관 책임 하에 인사조치하든, 그 자리에서 몰아냈어야 한다”고 직격했다.

그러자 추 전 장관은 “(손 전 정책관에 대한) 윤석열의 로비에다가 당에서 엄호한 사람도 있었고, 청와대 안에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이낙연 후보는 당 대표셨는데, 장관 해임 건의를 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대통령이 돼도 왜곡된 여론에 흔들린다면, 어떻게 개혁을 제대로 해낼 수 있겠나”라고 역공을 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