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롯데하이마트 1분기 영업익 31.8% ↑…자사주 47만주 매입

롯데하이마트 1분기 영업익 31.8% ↑…자사주 47만주 매입

기사승인 2021. 05. 07. 1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해 발생한 가전제품 수요 증가 현상 계속돼
(사진1) 롯데하이마트 황영근 대표이사 사진
황영근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제공=롯데하이마트
롯데하이마트는 올해 1분기 매출이 955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3.3%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257억원으로 같은 기간 31.8%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이어 발행 주식 수 대비 2%에 해당하는 자사주 47만2000주 취득을 추진한다는 내용을 7일 밝혔다.

회사 측은 영업이익과 관련해 “점포 구조조정을 통한 효율성 증대와 광고판촉비의 효율적 운영을 통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부터 가전업계 전반적으로 재택근무 등 집에서 생활하는 현상이 계속되면서 전자제품 구매 증가도 이어지고 있다.

이 중에서도 프리미엄 제품이나 대형가전의 수요가 늘었으며, 특히 TV·식기세척기·전기레인지 등이 주목받았다.

롯데하이마트 측은 “향후 메가스토어 등 오프라인 매장에 고객 수요에 맞는 다양한 변화를 지속해서 시도해나갈 것이며, PB상품 ‘하이메이드’와 홈케어서비스, 라이브커머스 등 다양한 콘텐츠들도 꾸준히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실적 발표 직후 롯데하이마트는 자사주 매입을 추진 계획을 밝혔다. 창사 이래 첫 회사 차원의 자사주 매입이다.

장내 매수 방식으로 취득하게 되며 금액으로는 약 185억원이다. 취득 예정 기간은 이달 10일부터 8월 7일까지다.

황영근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는 “이번 자사주 매입은 불안정한 환경 속에서도 회사를 성장시켜 주주가치를 제고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밝혔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중장기적 주주친화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