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귀한 몸’ 된 빌라, 거래량 4개월째 아파트 추월

‘귀한 몸’ 된 빌라, 거래량 4개월째 아파트 추월

기사승인 2021. 05. 04.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달 아파트 매매 건수(1450건)보다 2.2배 많아
clip20210504085610
서울 빌라가 귀한 몸이 됐다. 서울 지역에서 상대적으로 인기가 적었던 빌라가 아파트 거래량을 4개월 연속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 급등으로 내 집 마련 수요가 아파트 대신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에 눈을 돌린 것이다.

4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빌라(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총 3217건으로, 아파트 매매 건수(1450건)보다 2.2배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아직 신고 기간이 4주가량 남아있어 지난달 매매 건수는 더 올라가겠지만, 다세대·연립이나 아파트 거래 모두 같은 시점을 기준으로 비교한 것이어서 추세는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통상 아파트 거래량은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보다 월간 기준으로 2∼3배까지도 많다. 그러나 올해는 1월부터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거래량 역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1월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은 5883건으로 아파트 거래량(5771건)을 근소하게 앞질렀는데, 2월은 4422건으로 아파트(3854건)보다 14.7% 많아졌고, 3월은 5056건으로 아파트(3730건)보다 35.5% 많아졌다. 여기에 지난달은 아파트 거래량의 2.2배 수준으로 격차를 더 벌렸다.

전문가들은 작년부터 아파트값이 급등하고 전셋값마저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면서 무주택자들이 아파트보다 저렴한 빌라 매수로 돌아서면서 거래량 역전 현상이 굳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달 빌라 거래를 지역별로 보면 도봉구(357건·11.1%), 강서구(304건·9.4%), 은평구(273건·8.5%), 강북구(237건·7.4%) 등 서울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활발했다. 이는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증가는 실수요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아파트값보다는 더디지만, 빌라 매매가격은 꾸준히 오르고 있다. KB 리브부동산 월간 조사에서 서울의 연립주택 평균 매매가격은 작년 8월 3억113만원으로 처음 3억원을 넘긴 뒤 작년 11월 3억1343만원, 올해 1월 3억2207만원, 지난달 3억2648만원으로 매달 상승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