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신일전자, 2025년 매출 5000억 목표 공식화

[단독]신일전자, 2025년 매출 5000억 목표 공식화

기사승인 2021. 05. 04.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가제품·제품군 다양화로 5년내 매출 3배 늘린다
신일
신일전자가 5년안에 매출 5000억원을 올리겠다는 목표를 공식화했다.

3일 신일전자에 따르면 회사는 2025년까지 매출 5000억원, 영업이익 5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비전을 올해초에 잡았다.

지난해 매출 1724억원에서 5년내 매출을 약 3배 늘릴 방침이다. 이를 위해 매년 매출을 20%씩 키우겠다는 세부 계획을 세웠다.

핵심사업인 선풍기(공기순환기 포함)는 경쟁력을 더욱 강화한다. 동시에 대기업 진입장벽이 낮은 틈새시장을 찾아 제품군을 다양화할 방침이다.

올해는 선풍기·비선풍기 품목 모두 고가제품을 출시해 매출 규모를 키울 예정이다.

지난해 신일전자 매출에서 선풍기가 차지하는 비율은 54%였다.

올해 선보일 공기순환기와 선풍기는 이전 제품보다 소음을 낮췄으며 바람을 세분화했다.

신형 공기순환기는 일반모터 보다 소음과 소비전력이 적은 BLDC모터를 장착했다. 좌우 3단계 각도 변경과 상하 좌우 자동조절을 할 수 있다.

선풍기는 프리미엄 디씨팬, 캠핑용 무선팬을 내놓을 계획이다.

이달말에는 음식물처리기를 60만원대에 처음 판매한다. 신일전자가 그동안 내놓은 가정용 가전 중 100만원대 열풍기 다음으로 비싼 제품이다.

이 제품은 용량 3리터로 음식물 처리에 걸리는 시간은 5~6시간이 걸린다. 작동 소음은 35~40dB정도로 냉장고 소음보다 낮다.

아울러 공기청정 환풍기 등 다른 고가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신제품도 내놓는다.

쌀 등을 보관할 수 있는 진공 멀티보관함을 10만원 초반에 선보일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출시하게된 상품이다.

최대 12kg 용량으로 칸막이를 사용하면 6kg씩 나눠서 보관할 수 있다. 내부확인 표시창이 있어 뚜껑을 열지 않아도 보관함이 얼마나 차있는지 확인 가능하다.

구매 수요층은 4050세대에서 2030세대로 확대한다.

신일전자 공식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제품 연출 사진, 웹툰 등 2030세대가 선호하는 콘텐츠를 선보이고 해당 세대와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대학생 서포터즈도 운영해 젊은 세대의 의견을 듣고자 노력하고 있다.

2030세대들이 상대적으로 많이보는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최근에 진행하는 등 유통 경로도 다양화하고 있다.

신일전자는 “이 같은 사업 성과를 통해 100년 기업을 향한 기반을 닦고 종합 가전 기업으로 도약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신일
신일전자 경영목표 내용/제공 = 신일전자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