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호평한 공공임대 9개월 지나도 ‘공실’

문재인 대통령 호평한 공공임대 9개월 지나도 ‘공실’

기사승인 2021. 09. 28. 12: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화성 동탄 공공임대 44㎡와 41㎡ 주택 미임대 상태
clip20210928121649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11일 오전 경기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을 방문했다. 현장에는 당시 장관이었던 김현미 국토교통부 전 장관과 후보자였던 변창흠 전 장관이 동행했다./연합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은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해 홍보했던 화성 동탄의 임대주택이 이후 9개월이 지나도록 공실 상태”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작년 12월 문 대통령과 김현미, 변창흠(당시 LH 사장) 두 국토부 장관이 다녀간 화성 동탄 A4-1블록 공공임대 44㎡와 41㎡ 주택이 이달 24일 현재 여전히 미임대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해당 주택은 작년 문 대통령이 방문하면서 수천만원의 인테리어 비용을 들여 ‘쇼룸’을 만들었다며 논란이 됐던 곳”이라며 “하지만 이들 주택은 대통령 방문 이후 9개월째 공실이며 방문 이전 기간까지 더하면 1년6개월 이상 입주민이 없는 곳”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화성 동탄 A4-1블록 전체 1천640호 중에선 여전히 49호의 공가가 남아 있다”라며 “동탄은 실수요가 몰리는 곳이지만 대통령까지 다녀간 주택이 외면받고 있다는 것은 정부의 공공임대 주택이 수요를 제대로 맞추지 못하고 있음을 방증한다”라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