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찬원, ‘편스토랑’서 밝힌 군시절 이야기 “특급전사였다”

이찬원, ‘편스토랑’서 밝힌 군시절 이야기 “특급전사였다”

기사승인 2022. 09. 23.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찬원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제공=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이 군 시절을 회상한다.

23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군 입대를 앞둔 절친 황윤성을 위해 서프라이즈 파티를 준비한 이찬원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이찬원은 대용량 17인용 밥솥에 밥을 했다. 그 많은 밥으로 대체 무엇을 할지 모두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이찬원이 선택한 메뉴는 부추 삼겹 김밥이었다.

발 없이 김밥을 휘리릭 말며 김밥 고수의 향기를 풍긴 이찬원은 순식간에 김밥 28줄을 완성했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이찬원은 식혜에 고사리 갈비찜, 짜장밥, 치즈계란말이 등 갖가지 음식을 쉬지 않고 직접 만들었다.

이찬원이 이렇게 정성껏 음식을 준비한 이유는 절친 황윤성을 위해서였다. 군입대를 앞두고 있는 황윤성을 위해 친구들을 몰래 한 자리에 초대, 서프라이즈 파티를 준비한 것. 이 자리에 함께 한 또 다른 친구는 "형은 나 군대 갈 때도 밥상 차려줬잖아"라고 해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를 놀라게 했다. 친구들의 군 입대 전이면 늘 든든하게 밥을 차려 먹였다는 것.

그런가 하면 이찬원은 "나 특급전사였다"라며 자랑스럽게 군 시절을 회상했다. 하지만 황윤성을 비롯한 친구들이 "취사병이었을 것 같은데?"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