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韓자동차산업협회 “한국산 전기차, 美 세제 혜택 적용되야”

韓자동차산업협회 “한국산 전기차, 美 세제 혜택 적용되야”

기사승인 2022. 08. 12. 0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플레이션 감축법 개정 요청 의견서 전달
clip20220812095505
현대차 울산 아이오닉5 생산라인./제공=현대차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미국 상원에서 통과된 인플레이션 감축법에서 한국산 전기차가 세제혜택 대상국에 포함될 수 있도록 하원에 개정을 요청했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통과된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따르면 미국은 업체별로 연간 20만대까지만 보조금을 지급하던 한도를 없애는 대신 북미에서 생산(최종조립)된 전기차에 한해 구매보조금 혜택을 주는 것을 골자로 한다.

구체적으로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맺은 국가에서 채굴·가공된 핵심광물을 일정 비율 이상 사용한 배터리를 탑재하면 세금공제혜택의 절반(3750달러·약488만원)이 제공된다. 나머지 세금공제 절반은 북미에서 생산·조립된 부품을 일정 비율 이상 사용한 배터리를 탑재해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를 받기 위해선 북미에서 차량이 최종 조립되야 한다.

KAMA에 따르면 한국 자동차업계는 현재 모든 전기차를 국내에서 생산해 해외에 수출하고 있기 때문에 이 법안이 시행될 경우 마국 수출과 국내 자동차 생산에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이에 KAMA는 "한국산 제품과 미국산 제품을 동등하게 대우해야한다는 한미 FTA에 따라 한국에서 제조 또는 조립된 부품이 사용된 배터리가 탑재된 한국산 전기차에도 세제 혜택이 적용돼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은 한미 FTA에 일치되도록 미국산 수입전기차에도 보조급을 지급했다"며 "한국 자동차업체들은 지난 30년간 130억 달러(약 16조9700억원) 이상 투자를 통해 미국인 10만명 이상을 고용했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