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대통령, 폭우 피해 점검…“예상보다 최악 염두에 두고 대응해야”

윤대통령, 폭우 피해 점검…“예상보다 최악 염두에 두고 대응해야”

기사승인 2022. 08. 10. 1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석열 대통령, 집중호우 대처상황점검회의 참석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연합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폭우 피해 상황을 점검한 자리에서 "예상보다 더 최악을 염두에 두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을 방문해 "내각은 자치단체와 적극 협력해서 복구 상황을 실시간 확인하고, 지자체가 필요로 하는 예산과 인력을 신속하게 지원해 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어제도 거듭 당부했지만 생활이 어려운 분들, 몸이 불편한 분들이 자연재해에 더욱 취약할 수밖에 없다"며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서 이번 폭우에 피해를 입고도 손을 쓰지 못하고 있는 취약계층이 없는지 세심하게 살피고, 이분들이 일상에 신속하게 회복할 수 있도록 잘 살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번 폭우는 기상 관측 이래 115년 만의 최대 폭우다. 분명히 기상이변인 것은 맞다"면서도 "그러나 더 이상 이런 기상이변은 이변이라고 할 수 없다. 언제든지 최대, 최고치를 기록할 수 있는 것이다. 과거 사례에 비춰서 대응해서는 안 된다고 하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 안전에 대해서 국가는 무한 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이 점을 모든 공직자께서 꼭 알고 계셔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후 각 부처와 관계기관으로부터 피해 보고를 받은 윤 대통령은 "재난을 극복해 나가는 데는 국민 여러분 모두의 협조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공직자들이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미리미리 상황을 좀 예측하고, 정확한 예상을 근거로 해서 필요한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피해를 줄일 수가 있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