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내 전 해역, 고수온 주의보 발령

기사승인 2022. 08. 09.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천만 강진만 해역 고수온 경보
창원 허균 기자 = 경남도내 전 해역에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됐다.

경남도는 최근 지속적인 폭염으로 연안수온이 상승해 9일 오후 2시부로 도내 전 해역에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됐고 사천만, 강진만 해역은 고수온 경보로 대체 발령됐다고 밝혔다.

9일 발령된 고수온 주의보는 연일 폭염이 지속되면서 수온이 28℃에 도달됐거나 도달될 것으로 예상돼 발령됐으며 지난달 6일 주의보가 발령됐던 사천만 강진만 해역은 28℃가 3일 이상 지속돼 경보로 상향 됐다.

현재 도내 수온분포는 비교적 수심이 얕은 남해 강진만 해역이 28℃정도이며, 이외 해역은 25~27.5℃ 정도로 높은 수온 분포를 보인다.

경남도는 고수온 피해 최소화를 위해 매일 중점 관리 해역 수온정보를 도가 운영하는 실시간 사회관계망 소통창구를 통해 어업인 690명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며, 도와 시군은 고수온 비상대책 상황실을 본격 운영하고 있다.

도는 지난 6월에 고수온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양식장 안전기반 강화를 위해 산소발생기 등 어업인 고수온 대응장비를 보급하고 면역증강제를 공급하는 등 고수온 특약 보험 가입 지도 등 선제적 대응 조치를 발빠르게 완료한 바 있다.

주의보 발령 해역 어업인들에게 신속하게 재해 대책 명령서를 발급해 사료공급 중단, 차광막설치, 조기출하 등 어장관리요령 준수를 당부했다.

하해성 경남도 수산자원과장은 "도내 전 해역에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돼 양식물 피해가 우려되므로, 고수온 기간 동안 수온변화를 공유하고 민관이 협력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어업인들은 고수온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조기출하, 사료공급 중단, 액화산소 공급 등 양식장 관리에 각별한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