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브레이브걸스 측 “은지, 무당 점사 사실무근…2차 피해 우려”(공식)

브레이브걸스 측 “은지, 무당 점사 사실무근…2차 피해 우려”(공식)

기사승인 2022. 06. 24.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050701000486200037081
브레이브걸스 은지 /김현우 기자
그룹 브레이브걸스 측이 멤버 은지를 향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강경대응 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레이브걸스의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24일 “무속인 만연당이 은지의 점사를 봐주었다고 주장하고 있는바, 이에 따른 2차 피해와 아티스트의 명예 실추가 우려되어 입장을 밝힌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당사는 최근 모바일 OTT 플랫폼 바바요의 프로그램 ‘신이 찍은 아이돌’ 제1화 ‘제2의 브레이브걸스를 찾아라!’ 방송을 통해 무속인 만연당이 브레이브걸스의 멤버 은지의 점사를 봐주며 역주행을 예견했다는 발언을 한 내용을 접하고 아티스트 본인에게 사실 확인 과정을 거쳤다. 그 결과 이는 사실과 무근, 은지는 만연당과 전혀 일면식도 없으며 무속인 만연당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티스트의 정신적 피해와 순수한 마음으로 아티스트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의 2차 피해가 우려되는 바, 무속인 만연당에게 공개 사과와 더불어 더 이상의 허위사실을 유포할 시 강경 대응할 예정임을 알려드린다”며 “당사는 앞으로도 상시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및 루머 양성에 강경 대응하며 아티스트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브레이브걸스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당사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관심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무속인 만연당이 당사 소속 아티스트 브레이브걸스 멤버 은지의 점사를 봐주었다고 주장하고 있는바, 이에 따른 2차 피해와 아티스트의 명예 실추가 우려되어 입장을 밝힙니다.

당사는 최근 모바일 OTT 플랫폼 바바요의 프로그램 ‘신이 찍은 아이돌’ 제1화 ‘제2의 브레이브걸스를 찾아라!’ 방송을 통해 무속인 만연당이 브레이브걸스의 멤버 은지의 점사를 봐주며 역주행을 예견했다는 발언을 한 내용을 접하고 아티스트 본인에게 사실 확인 과정을 거쳤습니다. 그 결과 이는 사실과 무근, 은지는 만연당과 전혀 일면식도 없으며 무속인 만연당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이에 아티스트의 정신적 피해와 순수한 마음으로 아티스트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의 2차 피해가 우려되는 바, 무속인 만연당에게 공개 사과와 더불어 더 이상의 허위사실을 유포할 시 강경 대응할 예정임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상시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및 루머 양성에 강경 대응하며 아티스트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