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계+인’ 김태리 “액션·기계체조 배워, 총기와 다시 친해졌다”

‘외계+인’ 김태리 “액션·기계체조 배워, 총기와 다시 친해졌다”

기사승인 2022. 06. 23. 11: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김태리, 소중한 미모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배우 김태리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외계+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외계+인’ 1부 배우 김태리가 캐릭터를 준비한 과정을 밝혔다.

영화 ‘외계+인’ 1부의 제작보고회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최동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태리는 “(이안 캐릭터를 준비한 것에 대해) 곰곰이 생각했다. 무엇을 준비했는지 검색을 해본 결과 제가 무술 준비를 많이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액션스쿨도 다니고, 기계체조도 배우고 사격도 배웠다.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때도 했지만, 다시 총기와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다“고 전했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7월 20일 개봉.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