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류 붐’ 홍콩, 2025년부터 대입시험 제2외국어 과목에 한국어 추가

‘한류 붐’ 홍콩, 2025년부터 대입시험 제2외국어 과목에 한국어 추가

기사승인 2022. 06. 22.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63499146
오는 2025년부터 홍콩 대학 입학시험(HKDSE)에 한국어가 제2 외국어 선택 과목에 포함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는 2025년부터 홍콩 대학 입학시험(HKDSE)에 한국어가 제2 외국어 선택 과목에 포함된다고 22일(현지시간) 홍콩시험평가국(HKEAA)가 발표했다.

이에 따라 홍콩 대입 수험생은 2025년부터 일본어,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와 함께 한국어를 제2 외국어 과목으로 고를 수 있게 됐다.

HKEAA은 이번 결정에 대해 “젊은이들의 한국어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는 것을 고려해 한국어를 제2 외국어 시험 과목에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총영사 백용천)은 “홍콩 정부는 한국과 홍콩 간 긴밀한 인적·물적 교류, 홍콩 내 한류 확산에 따른 한국어에 대한 관심을 반영해 대입 시험 과목으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어를 배우는 홍콩인들이 늘어나 한국과 홍콩 간 교류가 더욱 확대되고 홍콩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인력 채용의 폭이 넓어지는 등 다양한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홍콩 대학 입시에서 한국어 시험은 한국 교육부 산하 국립국제교육원이 주관하는 한국어능력시험(TOPIK) 성적으로 대체된다. 이를 위해 국립국제교육원은 홍콩시험평가국과 ‘홍콩 대입시험 한국어능력시험 활용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홍콩에서는 한국어능력시험이 매년 3회 시행되고 있으며 매회 900여명이 응시한다.

현재 홍콩의 대학 중에는 홍콩대에 한국학과가 개설돼있다. 교양과목이나 부전공 과목으로 한국어를 채택한 대학은 6곳이다.

홍콩에서는 한류가 큰 인기를 끌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전에는 크고 작은 한류 행사가 빈번하게 열렸다. 현재 홍콩 넷플릭스의 드라마 인기 순위 톱 10에는 한국 드라마 5편이 올라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