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브루나이, “아세안 협력 강화”… 정의용, G7 확대회의 참석

한-브루나이, “아세안 협력 강화”… 정의용, G7 확대회의 참석

기사승인 2021. 05. 05. 1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505142923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이 에리완 유소프 브루나이 외교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4일(현지시간) 에리완 유소프 브루나이 외교장관과 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발전 방안과 한-아세안 협력, 지역 정세 등을 논의했다.

정 장관은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런던 방문을 계기로 한-브루나이 외교 회담을 열고 두 나라 간 지속적인 상호 협력을 평가했다. 또 건설·관광 등 공통 관심 분야에서의 실질적인 협력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아세안 의장국과 한-아세안 대화조정국인 브루나이와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의 공동 극복과 조속한 경제 회복 달성을 위해 아세안과 지속적으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아세안 의장국인 브루나이가 개최한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미얀마 사태와 관련한 5가지 합의사항이 도출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외교부는 이날 “양 장관은 관련 합의사항의 조속하고 충실한 이행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4일(현지시간) 인도 외교장관과의 회담을 할 예정이었으나 인도 측 방역 상황이 악화돼 취소됐다.

정 장관은 5일(현지시간) 오전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으로 한-캐나다 외교장관과 회담을 갖고, 오전 G7 확대회의에 참여한다. 이어 한-독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오후 G7 확대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